Home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노희경 작가의 힘은 우리네 삶을 제대로 그린다는 점일 듯하다. 섬세하게 일상의 언어를 특별하게 만드는 노 작가의 특징은 <라이브>에서도 다르지 않다. 정유미와 이광수를 앞세웠지만, 2회 배성우의 연기는 노 작가 드라마에서 빈틈없는 연기자들이 존재함을 다시 깨닫게 해주었다. 


딜레마 자체인 경찰;

우리는 아무 짓도 하지 않았다, 경찰은 보이지 않고 존재하지 않아야 진짜다



어렵게 경찰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지만 진짜 경찰이 되기 위해서는 너무 많은 단계를 밟아가야 한다. 경찰 학교를 이수해야 하고, 시보로 경찰서에서 적응력도 키워야 한다. 이 모든 단계를 거친다고 경찰로서 삶은 매력적일 수는 없다. 어느 직업이나 가질 수밖에 없는 복잡함이 경찰이라고 없을 리 없으니 말이다. 

992D8A4E5AA71BD61AC7A2


경찰 학교 졸업을 앞두고 매일 현장에 나가 직접 몸으로 배우는 그들은 하루 하루가 지옥 같기도 하다. 평화로운 시위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시민들에게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은 채 아무 짓도 하지 않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게 그들은 조금씩 경찰이 되어가고 있었다. 


갑작스러운 호의에 어리둥실한 경찰 학교 학생들은 새벽 3시에 일어나야 한다는 말에 화가 나지만 목표가 명확한 그들에게는 하라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그들이 경찰 학교 졸업 전 마지막으로 간 것은 대학교였다. 학내 분규에 경찰이 적극 개입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된다. 


학내 비리를 밝히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들은 총장실을 점거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 그들을 강제로 해산 시켜야 하는 일은 이제 막 경찰이 되어가는 그들에게는 고통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얼마 전까지는 자신들의 모습이기도 했던 그들과 이제는 전혀 다른 지점에서 대립하게 된 모습에 복잡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경찰이라는 다른 시선을 가지게 된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위에서 시키는 대로 하는 것 외에는 없다. 경찰일을 그만두지 않는 한 그들의 선택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이런 상황들은 실제 현장에서도 많이 느끼는 미묘한 감정이기도 했다. 얼마 전까지 같은 과 친구가 이제는 시위대와 이를 막는 전경으로 나뉘어 대치했던 시절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을 뿐이니 말이다. 


학내 분규를 다루는 과정은 하지만 아쉬움이 더 컸다. 과거 익숙한 구호와 노래가 아닌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를 부르며 농성을 하던 학생들의 모습은 이화여대 분규와 맥을 같이 한다. 박근혜 정권을 무너트린 그 시작점이 이화여대 학내 분규에서 시작되었다. 


당시 경찰을 투입해 강제로 학생들을 제압한 사실은 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총장의 요구로 학내에 경찰이 들어와 농성 중인 학생들을 강압적으로 끌어내는 과정은 다시 박정희 시절을 떠올리게 만들었으니 말이다. 극 중 남녀가 다니는 학교로 달라지기는 했지만, 누가 봐도 이 상황은 이화여대를 떠올리게 한다. 

99A9654E5AA71BD713BDF49974A34E5AA71BD7160C72
9998094E5AA71BD80855269970B24E5AA71BD80ADC37


주인공들이 학생들을 끌어내는 것에 힘겨워하는 장면이 더해지며 경찰의 입장을 대변한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여전히 현장에서 강압적인 경찰들의 행동으로 트라우마에 쌓인 학생들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굳이 이를 언급해야만 했을까 하는 아쉬움은 크다. 이 과정이 초짜 경찰이 진짜 경찰로 성장해 가는데 중요한 의미로 작용하겠지만, 여전히 아파하는 학생들에게는 답답함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2회 가장 매력적인 상황은 배성우라 연기한 오양촌이었다.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뭐든 하는 형사인 그는 경찰 학교 학생들에게는 분노의 대상이기도 하다. 진짜 경찰이 되기를 원하는 오양촌은 실제 경찰이라는 측면에서만 보면 완벽해 보이는 존재다. 


선배와 함께 미제 사건이 되어가는 과거 사건 범인을 잡기 위해 온 몸을 불사르는 그는 천직으로 다가온다. 경찰 조직으로 보면 온전히 형사로서 역할에만 충실한 오양촌과 같은 존재는 중요하고 값지게 다가온다. 하지만 가족의 시선으로 옮겨가면 전혀 다른 문제가 된다. 

995F574E5AA71BD91799879983D54E5AA71BD9150184
992DE4435AA71BDA12B1589960A3435AA71BDA10F70D


경찰인 아내 안장미(배종옥)은 남편이 싫다. 두 아이를 낳고 살고 있지만 이제는 이혼을 생각 중이다. 같은 경찰로 사랑하고 가정을 이루며 지금까지 살아왔지만 그 과정에서 깨달은 것은 이제 그만이라는 생각 외에는 없다. 경찰로서는 승승장구하는 남편이 자랑스럽다. 하지만 남편이자 아이들의 아버지로서는 빵점이다.


가정에 대한 그 어떤 관심도 없다. 시부모가 위급하다는 소식을 듣고도 덤덤하다. 장례식에서 유일한 사촌 형제를 맞이하고도 엉뚱한 소리를 하는 이 남자 더는 함께 하고 싶지 않다. 형사로서 유능할지는 모르지만 가족으로서 가치는 존재하지 않는 이 남자와 더 살 이유가 없으니 말이다. 


오래된 미제 사건을 해결하고 돌아가는 길에 양촌은 어쩔 수 없는 상황과 마주하게 되었다. 신변을 비관하고 바다에 뛰어드는 남자를 그대로 두고 갈 수가 없었다. 선배 호철은 그저 응급 전화만 하자고 했지만, 양촌은 그대로 차가운 바다로 뛰어들었다. 

999D07435AA71BDB0DCC82999AF6435AA71BDC18A81C
994ED0435AA71BDC11B3A69950A0435AA71BDD11E525


파도에 밀려 점점 바다로 향하는 남자를 힘겹게 구해 나와 응급 조치를 하는 양촌. 그리고 이내 도착한 응급 대원들과 경찰. 응급 대원들은 자신을 향해 달려오는 것이 아닌 바다로 뛰어들었다. 이 상황이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던 양촌은 차 안에 있어야 했던 호철이 차에 없음을 뒤늦게 확인했다. 그리고 바다에서 호철을 구한 응급 대원들이 이미 사망했음을 확인하는 장면을 보면서도 응급 조치를 멈추지 않으며 우는 양촌은 압권이었다. 


자신이 구한 사람을 살린 후 다시 사수이자 선배인 호철에게 달려가 응급 조치를 하지만 이미 늦었다. 시부모와 선배의 장례식이 한날 한시에 열린 이 상황은 최악이다. 선배를 잃은 것도 억울한데 자신이 술을 마시고 취해 바다로 뛰어들어 이를 구하려던 호철이 사망했다는 식으로 뉴스가 나왔다. 


경찰 서장이 미제 사건을 해결하고, 바다에 뛰어난 사람을 구한 사실은 빼고 한심한 경찰로 인해 유능한 경찰을 잃었다는 식의 상황을 만든 것에 분노한 호철은 서장을 폭행하는 상황까지 이어졌다. 앙숙이었던 상황에서 왜곡을 통해 희생양 만들기를 한 서장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었던 호철이었다.

999FFB435AA71BDD0D693C99E7D4435AA71BDE15CDC1
992EC94B5AA71BDE1736E899D3FC4B5AA71BDF0F72D1


술 취한 시민들을 옮기고 토사물을 치우는 것이 일의 전부인 시보 경찰들의 일상. 그 일상이 너무 고마운 경찰들. 그런 일상의 평범함이 가장 행복한 순간임을 시보들은 알지 못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나오는 사건과 그 사건을 해결하는 멋진 경찰이 되고 싶다는 막연함을 가진 그들에게 취객을 돌보는 일은 경찰이 아니라고 생각하니 말이다. 


경찰을 주제로 삼으며 우려가 되었던 상황은 이미 등장했다. 이는 미화로 이어질 수도 있는 측면이 언제나 존재하기 때문이다. 과격한 시위. 그 하나의 현상만 부각시키면 시위대들이 잘못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과정. 그리고 경찰의 무리한 시위 진압으로 인한 피해들은 모두 빠진 채 오직 경찰의 시각만 부각되면 모든 것은 왜곡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저 평범한 청년들이 정년이 보장된 공무원이 되는 가정을 그리는 것이 <라이브>다. 노희경 작가가 촛불 집회에 나가 목격한 경찰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드라마를 구상했다고 한다. 가장 진보했던 그 집회에서는 시민들도 경찰들도 철저하게 충돌을 서로 억제했다. 그 과정에서 바라본 작가의 시선 속 경찰은 드라마를 통해 잘 투영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아쉬움이 남는 것은 경찰이라는 거대 조직에 대한 시각은 하나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99793B4B5AA71BDF148B8E99F04B4B5AA71BE01A0AF1
995F324B5AA71BE00978F699977C4B5AA71BE1073F6C


분명 태생적 논란을 품고 있기는 하지만, 역시 노희경 작가의 작품이 주는 매력은 가득하다. 인간을 바라보는 노 작가 특유의 시각은 여전히 아름답다. 여기에 연기 구멍은 찾아볼 수 없다는 사실은 드라마를 더욱 단단하게 해준다. 여기에 배성우의 굵직한 연기는 반갑다. 영화에서 조연으로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는 그가 TV 드라마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는 사실 만으로도 충분하게 느껴질 정도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

미국생활 - 요리, 맛집, 문화생활

맛집,TV 등 사소한 일상 얘기

  1. 라이브 3회-배성우 이광수 위험하고 불안한 브로맨스의 시작

    지구대에 배속되어 경찰의 임무를 배워가던 시보 3인방의 적응기는 쉽지 않다. 취객들만 상대하던 시보들은 보다 중요한 사건을 처리하기 바랐고, 그들의 바람처럼 강력 사건이 터졌다. 그렇게 시작된 이들의 적응기는 이제 막 ...
    Date2018.03.17
    Read More
  2. 윤식당2 10회-차오 가라치코 그들이 남긴 것은 따뜻함과 그리움이었다

    스페인 테네리페 섬에 위치한 작은 마을 가라치코에 차려진 윤식당은 아름다웠다. 이국적이면서도 아담하고 아름다웠던 그곳에서 만난 많은 사람들. 그들을 위해 열심히 음식을 만들고, 서로 소통하는 그 모든 과정이 <윤식당2>의...
    Date2018.03.16
    Read More
  3.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이명박 운전기사 해고 사연 그가 누구인지 잘 보여준다

    이명박 프렌즈와 패밀리 이야기는 흥미롭게 다가온다. 많은 이들이 알고 있는 이야기들을 잘 정리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앞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이명박 일가에 대한 관심을 키울 수 있게 했다. 돈에만 집착한 이명박 ...
    Date2018.03.15
    Read More
  4. 마더 최종회-진짜 가족이 된 이보영과 혜나, 우리 시대 엄마를 이야기하다

    영신이 사망하고 윤복이는 혜나가 되어 이별을 해야만 했다. 집행유예 기간에는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신세인 수진은 나름 잊어보려 해도 잊혀지지 않았다. 그 깊은 그리움은 어린 혜나에게 더욱 깊게 자리 잡고 있었다. 언젠...
    Date2018.03.15
    Read More
  5. 마더 15회-이혜영 우리읍내로 풀어낸 사의 찬미

    마지막 순간까지 엄마였다. 평생 지독하게 원했던 엄마의 자리를 어떻게 지켜낼 수 있을지 영신은 온몸으로 보여주었다. 비록 자신은 아이를 낳을 수 없는 몸이었지만, 마음으로 낳은 아이들을 최선을 다해 키운 엄마. 그녀는 ...
    Date2018.03.14
    Read More
  6. 나영석 피디 숲속의 작은 집과 김태호 피디 무한도전 가을 복귀

    나영석 피디가 새로운 예능을 촬영 중이다. 쉼 없이 달린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다. 이번에는 소지섭과 박신혜와 함께 제주에서 미니멀 라이프를 실현한다. 나영석 사단 예능의 심화 편으로 들어가고 있는 느낌이다. 김태호 피디...
    Date2018.03.13
    Read More
  7. PD수첩-미투 그 후, 조력자마저 왕따시키는 조직 문화가 가장 큰 적이다

    미투 운동이 전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일부의 반발 역시 거세지고 있다. 예고된 갈등이 본격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는 점에서 크게 당혹스럽지는 않다. 오랜 시간 굳어진 사회적 현상이 하루...
    Date2018.03.13
    Read More
  8. 김윤옥 명품가방 논란과 이정배 파이시티 비리 폭로

    이명박의 검찰 출석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유행어에 대한 해답이 나온 상황에서 이명박과 그 가족들의 비리는 점점 그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자원 외교 논란이 점점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박 ...
    Date2018.03.12
    Read More
  9. 라이브 2회-배성우 굵으며 섬세했던 연기 진짜가 왔다

    노희경 작가의 힘은 우리네 삶을 제대로 그린다는 점일 듯하다. 섬세하게 일상의 언어를 특별하게 만드는 노 작가의 특징은 <라이브>에서도 다르지 않다. 정유미와 이광수를 앞세웠지만, 2회 배성우의 연기는 노 작가 드라마에서...
    Date2018.03.12
    Read More
  10. 효리네 민박2 6회-박보검 매직 등장 만으로도 더 아름다워진 제주의 겨울

    박보검이 실제 효리네 민박을 방문했다. 단기 알바인 2박 3일 동안이지만 그의 등장 만으로도 고립된 민박집에 활기를 불어넣을 정도였다. 계속해서 내린 눈으로 고립될 수밖에 없었던 민박집은 그래서 무료할 수밖에 없었다. ...
    Date2018.03.11
    Read More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 703 Next
/ 703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info@miju24.com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