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박신혜와 소지섭이 숲속의 작은 집에서 미션을 받아 수행하는 과정을 담는 <숲속의 작은 집>은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여유를 느끼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홀로 지내야 한다는 것과 많은 제약이 존재하는 공간 속에서 제작진의 미션들을 수행하는 과정들은 나름의 재미를 전해주기도 한다. 


소리에 취하다;

일상에서 벗어나 나를 찾는 시간, 여유롭게 하루를 행복하게 보내는 방법 찾기



내려놓고 덜어내면 분명 행복해진다. 그 상황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불안만 감당할 수 있다면 우린 행복해질 수 있다. 하지만 세상은 그리 녹록하지 않다. 내 노후까지 책임져줄 수 있는 북유럽 국가들과 같은 복지가 잘 되어 있는 것도 아닌 우리 현실 속에서 우린 알 수 없는 미래에 현재를 소비하고 있다. 

9950073E5AD0F55414F8229959DD3E5AD0F5551325C6
9959513E5AD0F55613CBBA995AC23E5AD0F557138B4F


그런 수많은 나는 겨우 TV를 통해 대리만족을 느끼고는 한다. 나영석 사단은 그런 대리만족을 제대로 해주는 존재이기도 한다. 기본적으로 여행이라는 것 자체가 주는 행복으로 시작한 나영석 사단. 그들의 진화는 그래서 반갑다. 그들 스스로도 소란스럽고 거대했던 초창기 예능을 덜어내고 보다 미니멀리즘을 향해가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작은 집에 없는 것 없이 다 준비가 되어 있다. 전기와 수도, 난방 등이 없는 오프 그리드 집이지만 태양열로 전기를 조달하고 난방은 준비된 난로로 해결한다. 평생 그곳에서 사는 것이 아닌 한시적 시간 동안 실험에 동참한다는 점에서 어려움도 즐거움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이다. 


많은 것들을 덜어내다 보니 필요한 것들은 자연스럽게 드러나게 된다. 옷은 있는데 옷걸이가 없다. 그렇게 시작된 옷걸이 만들기는 두 사람의 성격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소지섭은 고리를 단순하게 끈으로 엮어 초단간 옷걸이를 만들어 사용했다. 


박신혜는 주변의 나무들을 골라 적합한 대상을 찾고 잘라내고 사포질까지 해서 공들여 옷걸이를 만들었다. 무려 2개를 만들어 용도를 다양화하는 박신혜는 잠시도 쉬지 않는다. 소지섭은 난로 앞에 앉아 조용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과 달리, 박신혜는 조금도 쉬지 않고 많은 일들을 알아서 찾아 한다. 


멀티태스킹이 유능함으로 이야기되는 현대 사회에서 오직 하나의 일에만 집중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런 점에서 제작진들이 요구한 '한 가지 일만 하라'는 흥미로웠다. 다만, 일을 하면서 그 과정을 소리 내어 해보라는 것은 호불호가 분명하게 나뉠 수밖에 없었다. 


혼잣말을 하듯 하루 종일 뭔가 하면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기이하게 다가올 수도 있으니 말이다. 혼자 오래 살다 보면 하는 행동 양식이라고 알려진 이 행태가 사실은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이기도 한다는 사실이 재미있기는 하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동일한 성과를 얻는다고 할 수는 없다. 소지섭이 이야기를 하듯 말과 함께 하는 것은 오히려 집중력을 흐트러뜨리기도 하니 말이다. 

995B793E5AD0F558138150995B243E5AD0F559132D59
995ADC3E5AD0F55912F0F8994A64345AD0F55A140BCB


화구가 하나 뿐인 상황에서는 식사 준비를 하는 것도 쉽지 않다. 3, 4구를 가지고 다양한 음식을 빠르게 하는 것과 달리, 밥을 짓고 음식을 만드는 과정이 순서가 정해진다. 그 과정을 잘 해내지 못하면 식사를 못하거나 힘들게 한다는 점에서 번거로울 수밖에 없다. 


음악도 듣지 않고 한 시간 동안 책 읽기 실험은 집중력을 높여준다. 아무래도 온전히 책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일상의 식사 시간을 3시간 동안 가져 보라는 제안 역시 쉽지 않다. 유럽처럼 오랜 시간 식사를 즐기는 문화가 아니니 말이다. 


전식, 본식 후식으로 나뉘는 식문화가 아닌 문화권에서는 3시간이나 들여 식사를 하는 것 자체가 큰 도전일 수밖에 없다. 현대인들의 식사 시간은 15분 정도다. 빨리 빨리 식사를 마치지 않으면 오후 일을 제대로 하기 어려운 환경 탓이다. 그런 식문화가 몸을 망치기도 한다는 점에서 여유로운 식사가 보장된다면 분명 행복한 삶이 될 듯하다. 

994E1F345AD0F55B135BF4994CC2345AD0F55B143EA2
994E2B345AD0F55C143AF0994EC9345AD0F55D143190


<숲속의 작은 집> 두 번째 이야기는 소리의 성찬이었다. 보여지는 이미지보다 그들이 내는 일상의 소리들은 편안함을 선사했다. ASMR에 대한 언급이 첫 회 나왔는데, 두 번째 이야기에서 제대로 실현한 듯하다. 박신혜가 옷걸이를 만들기 위해 톱질을 하는 소리, 그리고 매끄럽게 만들기 위한 사포 질 마저 행복하게 다가오는 것은 무슨 이유일까?


식사를 위해 소지섭이 난로 안에 직화구이로 스테이크를 굽는 소리 역시 특별함으로 다가왔다. 소리 만으로도 충분히 식욕을 자극하니 말이다. 빗방울 소리마저 낭만적으로 다가오는 그곳의 삶은 동경으로 다가설 수밖에 없다. 온갖 도시의 소음에 익숙해진 이들에게 그 있는 그대로의 소리에 충실해질 수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그곳의 삶은 욕심을 버리게 만든다. 소지섭이 신발 받침을 만들고 행복해 하는 모습이나, 옷걸이를 만들고 뿌듯해 하는 박신혜를 보면 우리는 정말 행복이라는 것을 너무 멀리 서 찾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본다. '무소유'가 한때 유행한 적이 있었다. 일본의 젊은 주지 스님이 쓴 '생각 버리기 연습'도 큰 화제와 유행이었던 시절도 있었다.

994D1D345AD0F55E14E3B799463E345AD0F55F1565BC
99F7A0415AD0F560132C4A99EBC1415AD0F5611453F0


덜어내고 소유에 대한 집착을 버리면 정말 행복해질까? 뭔가를 탐하는 것보다는 행복해질 가능성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탐욕을 버리고 작은 것에 만족할 수 있는 삶. 쉽지 않지만 그게 곧 스스로 행복해지는 가장 합리적 방법일 것이다. <숲속의 작은 집>은 그런 작은 것에 대한 행복을 이야기한다. 시각적 다채로움을 버리니 비로소 들리는 그 작은 소리들이 바로 행복이었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

미국생활 - 요리, 맛집, 문화생활

맛집,TV 등 사소한 일상 얘기

  1. 숲속의 작은 집 2회-박신혜 소지섭 일상과 숲 속 소리의 성찬에 취하다

    박신혜와 소지섭이 숲속의 작은 집에서 미션을 받아 수행하는 과정을 담는 <숲속의 작은 집>은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여유를 느끼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홀로 지내야 한다는 것과 많은 제약이 존재하는 공간 속에서 제작진의...
    Date2018.04.13
    Read More
  2.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논쟁을 위한 논쟁 이 프로그램 도발적이다

    MBC가 파일럿으로 준비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첫 방송 후 논란으로 화제다. 방송은 시작 전부터 논쟁을 염두에 두고 제작이 되었다.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관계는 과거보다 좋아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풀기 어려운 방정식과...
    Date2018.04.13
    Read More
  3.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갑질 논란 재벌 몰락이 빠르게 다가온다

    재벌은 3대를 넘어가기 힘들다. 대한민국 재벌 3대 세습이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논란이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다. 이는 예고된 결과이다. 기본적으로 해체되어야 할 재벌은 그렇게 기업을 잡아먹는 괴물이 되어버렸...
    Date2018.04.13
    Read More
  4. 나의 아저씨 8회-3만살 아이의 백만송이 장미, 이지은과 이선균 딜레마에 빠지다

    위험하다. 얽히고 설킨 관계 속에서 자칫 잘못하면 모두가 공멸할 수 있는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다. 의도와 상관없이 만들어진 관계가 오히려 독이 되어 지키고 싶은 사람을 몰락 시킬 수도 있다는 사실은 끔찍하다. 각자의 ...
    Date2018.04.12
    Read More
  5.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재벌의 탄생과 이젠 맞이해야 할 재벌 해체의 시대

    재벌은 우리나라에만 존재하는 특별한 집단이다. 물론 유사한 집단들이 일본과 독일에도 존재했지만, 현재 재벌이라는 단어에 걸맞는 경제 집단은 대한민국에만 존재한다. 일부분 이런 재벌들이 경제 성장의 동력 역할을 하기도 ...
    Date2018.04.12
    Read More
  6. 나의 아저씨 7회-이지은 첫 미소 이선균의 첫 분노 변곡점이 다가온다

    감정을 거의 드러내지 않는 두 사람이 처음으로 웃었다. 웃는 그들을 바라보던 사채업자 광일의 묘한 표정에서 불안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평생 한 번도 본 적 없는 지안의 웃음. 낯선 남자 앞에서 웃는 지안을 바라보는...
    Date2018.04.11
    Read More
  7. 세이프 오브 워터-기예르모 감독이 던진 사랑의 모양? 그건 물과 같다

    기예르모 감독이 보인 전설과 신화와 같은 사랑이야기가 흥미롭다. 제목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영화를 보신 분들이라면 충분히 느꼈을 듯하다. 60년대 심각했던 냉전 시대 언어 장애인 여성을 통해 사랑의 가치와 의미를 되묻고 ...
    Date2018.04.11
    Read More
  8. PD수첩-한반도 평화 정착의 시대 과거 냉전 사고에 갇힌 집단의 몰락

    한반도에 봄이 오고 있다. 어렵게 잡은 이 기회를 결코 놓쳐서는 안 된다. 지난 잃어버린 10년은 너무 잔혹했다. 전쟁 위험을 극대화해서 자신의 이익만 취해왔던 이명박근혜 정권은 그렇게 남북 관계를 극단적인 상황으로 몰...
    Date2018.04.10
    Read More
  9. 서귀포 3분 관광영화제로 여러분들 초대합니다

            서귀포 3분 관광영화제로 여러분들 초대합니다 "3분의 영상 속에 서귀포의 모든 것을 담아라!" "상금 천 만 원의 전국 공모전" 서귀포 하면 당장 떠오르는 것이 무엇이 있을까요? 국토 최남단? 따뜻한 곳? 무엇보다...
    Date2018.04.10
    Read More
  10. 효리네 민박2 10회-윤아 박보검 이 사슴 같은 것들이 남긴 추억

    박보검이 2박 3일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돌아갔다. 모두가 아쉬움을 표할 수밖에 없는 이별이었다. 모진 눈보라가 민박집을 휘어 감았던 시간들. 박보검이 오던 날부터 거짓말처럼 하늘은 햇살을 내려보냈다. 그렇게 시작된 제주...
    Date2018.04.09
    Read More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 703 Next
/ 703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info@miju24.com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