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Views 496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촉법소년 사건을 통해 늙은 사수는 첫 사수가 되었다. 서로를 제대로 알아가는 시간. 그런 시간들을 거치며 시보들은 좋은 경찰로 성장해 간다. 다양한 성범죄들이 연이어 터져 나오는 상황에서 정오는 상수가 외친 시간에 몸이 굳어버렸다. 1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오후 10시 48분은 정오에게 잊혀지지 않는다.


그날 그 사건;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 사건과 가정 폭력 피해자, 누구도 그들을 구원하지 못했다



현직 경찰을 집단 폭행한 청소년들. 촉법소년이 법적인 처벌을 받지 않는단 사실을 알고 일당을 주고 14세 이하 아이들을 구해 폭행 사건을 저지른 아이들은 모두 법정에 서게 되었다. 부자에 이런 저런 타이틀을 가지고, 구의원에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지역 유지는 그 자체가 권력이라 자부하고 살아왔다. 

9908AA4A5AD2A51C1542419910844A5AD2A51D15383E
9903FF4A5AD2A51D0620DD99FCCA4A5AD2A51E16B7F7


17살 아들을 폭력으로 다스리기만 했다. 폭력에 일상적으로 노출된 아들은 밖에서 폭력을 대물림 하듯 해왔다. 어른들의 잘못은 그렇게 아이들을 괴물로 성장하게 만들고는 한다. 괴물과 같은 아이들의 대부분은 갑작스럽게 홀로 괴물이 되는 경우는 드물다. 대부분은 가정 문제가 괴물로 성장하는 좋은 토양이 된다는 사실은 명확하다. 


촉법 소년은 법이 보호한다.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청소년과 성인의 범죄 처벌과는 관대하다. 그만큼 개선의 여지가 많다는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일본의 법제도를 그대로 가져온 소년법은 개정되어야 한다. 일본마저 소년법을 개정한 상태에서 시대에 뒤떨어지는 소년법은 오히려 아이들을 괴물로 만드는 이유가 되기도 하니 말이다. 


단순한 폭행 사건은 보호되지만 아무리 촉법이라고 해도 특수 상해, 절도, 강도로 사건이 커지면 그들이라고 법의 보호를 받지는 못한다. 이 사실을 알리려는 <라이브>는 노력은 그래서 반갑다. 사건을 예방하는 효과를 제대로 해주고 있으니 말이다. 


의붓 아버지의 성추행을 피해 친구 집으로 도망쳤던 어린 아이 슬기. 더 큰 범죄로 이어지기 전 어린 아이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그렇게 숨었다. 친엄마는 자신을 버리고, 새로운 아빠는 자신을 추행하는 현실 속에서 어린 아이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자신을 이해해주는 이들에게 가는 것이 전부였다. 


여청과 장미가 수사하던 연쇄 성폭행 사건이 다시 발생했다. 이번 피해자는 다름 아닌 얼마 전 가정 폭력 신고를 받고 찾았던 집의 아이들이었다. 남편의 경제력으로 인해 폭력을 인내하던 엄마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은 더 큰 폭력만 만들었다. 그리고 그 아이들은 범죄에 노출되고 말았다. 


산 위에 아버지와 더 이상 살지 않게 해 달라며 돌탑을 쌓고 빌었던 자매. 그날도 그렇게 그곳을 찾았다 어린 동생은 연쇄 성폭행범에게 납치되었다. 이를 막으려던 언니까지 피해를 입은 사고. 하지만 아이들은 성폭행을 부인하고 집으로 돌아가겠다는 말만 반복한다. 경찰에 대한 불신이 만든 결과였다. 


가정 폭력은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해 막아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모든 것이 붕괴될 수밖에 없다. 미국처럼 공권력이 보다 적극적으로 가정 내 폭행 사건에 개입하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지 <라이브>는 극단적 방식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예고편에서 성폭행을 당했던 어린 아이가 어머니에게 상습 폭행하는 아버지에게 한 행동. 이는 가정에서 벌어지는 폭력이 결국 모두를 불행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이야기한다. 

99EDAD4A5AD2A51E17823499F9F94A5AD2A51F16B87B
99E1DF4A5AD2A52008853999A3C43C5AD2A5210D51A4


정오의 과거가 드러났다. 자매를 어떻게든 보호하고 사건을 해결하고 싶었다. 하지만 극구 반대하며 불신만 드러내는 아이들을 보고 힘이 빠진 정오. 그렇게 상수와 지구대로 걸어가던 정오. 11시가 다되어 간다며 버스를 타고 가자는 상수의 말에 정오는 얼어붙었다. 


정오가 11시라는 상수의 말에 넋이 나간 듯 반응한 이유는 12년 전 그 사건 때문이었다. 집으로 돌아가던 길 마지막 통화를 한 시간이 저녁 10시 48분이었다. 그렇게 통화를 끝낸 순간 골목길에 숨어있던 두 명은 어린 정오를 산으로 끌고 가 성폭행을 했다. 


그 잔인한 기억은 정오의 삶을 더욱 망가트렸다. 정오는 사귀던 남자를 매몰차게 대했고,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 알 수 없던 이들은 알 수 없었다. 왜 그렇게 차가운 아이인지. 정오가 경찰이 된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필연적인 이유일 수밖에 없었다. 

99A16F3C5AD2A5210D911C99A42C3C5AD2A5220D4473
99A4D13C5AD2A5230D8FBC99A4163C5AD2A5240DC7EF


여청과 장미가 정오를 알게 된 것 역시 그런 아픈 기억 때문이었다. 성폭력과 관련해 민감하게 대하던 정오의 행동들은 모두 12년 전 그 끔찍한 사건 때문이었다. 여전히 자신을 괴롭히는 그 트라우마가 어린 자매들에게도 그대로 이어질 수밖에 없음을 정오는 너무 잘 알고 있다. 


자매 중 언니에게 휴대폰을 전하며 정오는 자신의 숨기고 싶은 상처를 드러냈다. 영원히 그날을 잊을 수 없다는 것. 그래서 적절한 조처를 취하고 범인을 잡아 처벌해야 한다는 사실을 정오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정오가 지금 해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그 아이들이 자신처럼 상처 속에서 힘겹게 살지 않기 바라는 마음이다. 트라우마를 조금이라도 덜어주고 싶은 마음. 


경찰서 앞까지 와서도 선뜻 들어서지 못하고 그저 차에 앉아 있던 젊은 여성. 양촌은 촉으로 그녀에게 다가간다. 조수석에 있던 박스에는 헤어진 남친이 자신의 집에 들어와 강아지를 살해한 증거가 있었다. 데이트 폭력은 보다 강력한 사건으로 커진다. 여친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던 애완견은 그저 예고일 뿐이니 말이다. 

99CCBE3C5AD2A5243553D099C0F33C5AD2A5250BF872
99FF21355AD2A52608CC789935E6355AD2A526174101


양촌은 딸이 걱정이다. 손목에 멍 자국이 있고, 상처들이 발견되기 시작하며 데이트 폭력을 의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집에 들려 옷가지를 들고 차량으로 향하던 양촌은 이상한 소리를 듣게 된다. 차량 안에서 자신의 딸이 거부하는데도 강제적으로 제압하려는 남자를 끌어내 때리기 시작한다. 


충격은 양촌의 딸 송이는 아빠를 112에 신고한다.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 딸. 신고하는 딸의 전화기를 끄고 주머니에 넣는 아빠 양촌이 느끼는 감정이 어땠을지는 충분히 알 수 있다. 충분히 이해하고 반성하고 있지만 딸이 남친의 잘못에 분노한 아버지를 경찰에 신고하려는 모습에 큰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었을 테니 말이다. 


늙은 사수는 나의 첫 사수로 바뀌었다. 아버지 같은 사수에게 마음을 연 혜리와 그런 천방지축이지만 너무 사랑스러운 마지막 시보를 바라보는 삼보의 모습은 든든함으로 다가왔다. 청소년 범죄에 대해 직접 피해를 입은 채 힘겨워했던 삼보. 그렇게 사건을 회피하지 않고 마주 보며 은퇴를 앞두고 더 당당한 경찰이 될 수 있었다. 그리고 자신을 진정으로 걱정해주는 동료에 대한 감사까지 느낀 삼보는 외롭지 않다. 

998A5C355AD2A527114D4699AD7B355AD2A5284405CC
991F1A355AD2A528066B2D99B4F9355AD2A5290EF434


지구대장인 한솔의 몸에서 암이 발견되었다. 과로와 술로 점철된 그의 인생은 그렇게 원하지 않는 훈장처럼 암이 찾아왔다. 몇 기인지 아직 알 수는 없지만 암이라는 사실은 씁쓸하다. 여성을 향한 강력 범죄들이 연이어 등장했다. 그리고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았다. 결코 쉽지 않은 범죄를 풀어내기 위한 과정은 그래서 기대된다. 그 과정은 시의적으로 가장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해당 사진들은 모두 본문 이해를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모든 권리는 각 방송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

미국생활 - 요리, 맛집, 문화생활

맛집,TV 등 사소한 일상 얘기

  1. 스트레이트-세월호 진실 규명을 막은 자들은 누구인가?

    세월호 참사 4주기다. 하지만 여전히 의문은 풀리지 않은 채 남겨져 있다. 다만 이제는 그 진실에 보다 접근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이 다행이라면 다행이다. 여전히 세월호 참사 진실이 밝혀지는 것이 두려운 정당...
    Date2018.04.15
    Read More
  2. 라이브 12회-정유미의 따뜻한 위로와 배성우가 딸에게 건넨 충고

    정오가 건넨 따뜻한 위로. 12년 전 아픈 상처를 입고 견뎌왔던 이가 해줄 수 있는 진심은 통할 수밖에 없다. 그 따뜻한 위로는 세상을 변하게 한다. 그 과정이 고통스럽고 힘겨울 수밖에 없지만 용기는 결국 세상을 바꿀 ...
    Date2018.04.15
    Read More
  3. 한국에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베트남 요리

            한국에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베트남 요리 “통구이 하는 것 보고는 경악, 놀래 쓰러질 뻔..” 얼마 전에 베트남 나짱으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개인적으로 베트남 음식들은 입맛에 맞는 탓에 해외여행치고 가...
    Date2018.04.15
    Read More
  4. 그것이 알고 싶다-거대 권력이 성추행 범죄를 무기력하게 만드는 방법

    기괴한 사건이 있다. 절대 권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전직 검찰총장과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골프장 여직원 사이의 고소 사건은 현재 시점에서도 많은 것을 시사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신승남 전 검찰총장 성추행 범...
    Date2018.04.14
    Read More
  5. 라이브 11회-정유미 12년 동안 멈춰있던 PM 10:48의 비밀

    촉법소년 사건을 통해 늙은 사수는 첫 사수가 되었다. 서로를 제대로 알아가는 시간. 그런 시간들을 거치며 시보들은 좋은 경찰로 성장해 간다. 다양한 성범죄들이 연이어 터져 나오는 상황에서 정오는 상수가 외친 시간에 몸...
    Date2018.04.14
    Read More
  6. 우도펜션에서 1박, 다시 가도 나는 우도피아

            우도펜션에서 1박, 다시 가도 나는 우도피아 "모든 것이 맘에 들었던 우도펜션, 우도피아" 제주도에 살면서 일 년에 몇 번씩은 우도를 찾아가지만 하룻밤을 묵고 오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얼마 전에...
    Date2018.04.13
    Read More
  7. 숲속의 작은 집 2회-박신혜 소지섭 일상과 숲 속 소리의 성찬에 취하다

    박신혜와 소지섭이 숲속의 작은 집에서 미션을 받아 수행하는 과정을 담는 <숲속의 작은 집>은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여유를 느끼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홀로 지내야 한다는 것과 많은 제약이 존재하는 공간 속에서 제작진의...
    Date2018.04.13
    Read More
  8.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논쟁을 위한 논쟁 이 프로그램 도발적이다

    MBC가 파일럿으로 준비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첫 방송 후 논란으로 화제다. 방송은 시작 전부터 논쟁을 염두에 두고 제작이 되었다.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관계는 과거보다 좋아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풀기 어려운 방정식과...
    Date2018.04.13
    Read More
  9.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갑질 논란 재벌 몰락이 빠르게 다가온다

    재벌은 3대를 넘어가기 힘들다. 대한민국 재벌 3대 세습이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논란이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다. 이는 예고된 결과이다. 기본적으로 해체되어야 할 재벌은 그렇게 기업을 잡아먹는 괴물이 되어버렸...
    Date2018.04.13
    Read More
  10. 나의 아저씨 8회-3만살 아이의 백만송이 장미, 이지은과 이선균 딜레마에 빠지다

    위험하다. 얽히고 설킨 관계 속에서 자칫 잘못하면 모두가 공멸할 수 있는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다. 의도와 상관없이 만들어진 관계가 오히려 독이 되어 지키고 싶은 사람을 몰락 시킬 수도 있다는 사실은 끔찍하다. 각자의 ...
    Date2018.04.12
    Read More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 720 Next
/ 720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info@miju24.com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