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US.Life 미국생활 Issue
미국생활1.png
Views 1425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5A.jpg

 

변덕 트럼프의 시궁창에 빠진 DACA

 

“지난주 화요일 우리에겐 이민타협안은 초당적이라야 한다는 것을 이해한, 내가 자랑스럽게 함께 골프를 치며 ‘내 친구’라고 부를 수 있는 대통령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 난 그가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다. 그를 되찾고 싶다” - 이틀 전 연방상원 법사위 청문회에서 나온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의원의 발언엔 대통령의 변덕에 대한 개탄이 역력했다.

사실 새해 들면서 80만 ‘드리머들’의 운명을 좌우할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해법에 서광이 비치는 듯 했다. 지난주 화요일 백악관 이민회동의 분위기는 드리머들을 설레게 할 만큼 장밋빛이었다.

오랫동안 포괄적 이민개혁법을 추진해온 공화당의 그레이엄과 민주당의 딕 더빈 상원의원 등 상하원 양당의원들을 불러 모은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더없이 ‘안정적이고 초당적인’ 리더의 모습을 보였다. 드리머들을 보호하는 한편 국경경비 예산을 확보하고 가족이민제와 비자추첨제를 개혁하는 이민법안의 골격을 제시하며 양당의 합의가 이뤄지면 자신의 마음에 안 들더라도 무조건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DACA 해법을 ‘사랑의 법’으로 표현하는가 하면 합의 과정에서 비난이 제기될 경우 “내가 욕을 먹겠다”는 순교자적 태도까지 보여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긍정적 방식”의 특별한 회의였다는 찬사도 얻어냈다.

그런데 그 후 이틀 동안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목요일, 대통령의 격려에 힘을 얻은 이민협상 6인방 상원의원들이 합의안을 들고 찾아 간 백악관의 2차 회동 분위기는 한마디로 ‘급랭’이었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의하면 6인방은 “공화당 이민강경파 의원들이 먼저 도착해 있는데다 대통령의 태도 또한 훨씬 적대적으로 변한 것”을 보고 깜짝 놀랐을 정도였다.

표변한 대통령은 이틀 전과는 달리 합의안에 비판적 태도로 일관했고, 비자추첨제 종료 부분에서 자연재해와 내전 겪은 국가 출신자들에게 임시보호지위 비자를 일부 돌린다는 설명에 버럭 화를 내며 아이티와 아프리카 이민자들을 겨냥해 막말을 퍼부었다고 한다. - 왜 우리가 노르웨이 같은 나라가 아니라 시궁창(shithole) 나라에서 온 이민들을 받아야 하느냐(트럼프 본인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잡아떼고 이 자리에 참석했던 대부분 공화당 인사들의 기억력 상실로 인해 정확한 인용은 불가능하다!)

왜 트럼프는 태도를 바꾼 것일까. 트럼프 백악관 내부에 초당적 DACA 협상을 원치 않는 세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워싱턴포스트 보도는 시사한다. 화요일의 ‘친이민’ 회동에 놀란 일부 강경보수 참모들이 반이민 의원들을 동원해 대처했다는 것이다. 트럼프가 더빈과 그레이엄의 꼬임에 넘어가 DACA 협상안에 서명해 핵심표밭에서 반발을 살까 우려해서다.

배경추정의 진위와는 상관없이 다혈질 트럼프의 ‘시궁창’ 폭탄은 터져버렸고 그 파문은 일파만파 미국을 넘어 전 세계로 번지면서 모든 뉴스를 집어 삼켰다. 이민논쟁은 ‘시궁창’이란 비속어를 사용했다, 안했다의 말싸움·패싸움으로 추락하면서 핵심은 내팽개친 채 당파적 적대감을 불 지폈고 급기야는 “DACA는 아마도 죽었다”고 선언하며 민주당을 맹공격하는 트럼프의 트윗이 쏟아졌다.

그 와중에서 몇 달에 걸쳐 요구하고 설득하는 협상을 계속한 끝에 겨우 합의한 DACA 해법 또한 그 시궁창 속으로 빠져버렸다.

이번 금요일, 19일 자정까지 통과시켜야 하는 예산안과 맞물려 있어 DACA 타협안의 전망은 한층 더 복잡하다. 의회가 아무 것도 안하면 정부는 국가안보 등의 필수사안을 제외한 업무가 정지되는 ‘셧다운’에 직면한다. 

 

정부 셧다운은 예산안에 달려있고, 예산안은 DACA 해결에 달려있다.

DACA 해법 없이는 어떤 예산안도 지지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민주당이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단호한 한 목소리는 아니다. 2020년 대선 예비주자들을 비롯한 진보파들은 모든 수법을 동원해 트럼프에 강력하게 맞서기 원하지만 2018년 보수표밭에서 재선에 나서는 중도파 의원들은 셧다운 쪽에 서는 것을 꺼린다.

곤혹스럽기는 공화당도 마찬가지다. 어떤 이유로든 셧다운이 현실화될 경우 그 책임은 전권을 장악한 공화당이 질 수밖에 없다. 공화당 지도부는 지난주 연방법원의 DACA 폐지결정 일시적 중단에 따라 DACA 신청이 일단 재개된 것을 지적하며 DACA 해법이 당장 시급한 것은 아니라고 민주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아무도 셧다운은 원치 않으니 양당 모두 시간을 벌려고 노력 중이다. 겨우 한 개 나온 타협안이 백악관에 거부당한 상태에서 또 다른 합의안을 금요일 자정까지 마련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하원은 공화당 표만으로 통과시킬 수 있는, 4주짜리 임시예산안 통과를 강행할 방침이지만 상원통과는 기대하기 힘들 것이다.

양당 지도부는 벌써 셧다운 책임 공방에 대한 준비에 돌입했다는 소문이다. DACA 협상이 우선순위에서 밀려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것이 이민사회를 다시 불안케 한다.

DACA 대립의 기저에 많은 정치적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미국에서 자라고, 미국에서 교육받고. 미국에서 일하고, 세금 내며 살고 있는 수십만 드리머들, 미국이 유일한 조국인 이 젊은 이민자들의 삶이 달린 DACA 해법이 당파적 게임의 도구로 전락해서는 안 될 것이다. 양당 의원들은 잠시 정치적 계산을 접어두고 더 늦기 전에 ‘시궁창’에 빠진 DACA를 건져내야 한다.


미국생활 Issue

미국생활 관심사 이슈

  1. 부에나파크 집값 2012년 11월부터 5년간 53% 뛰었다

    부에나파크 집값 2012년 11월부터 5년간 53% 뛰었다 중간가격 56만4700달러 전국 상위 6% 이내 들어 부에나파크 주택 가격이 5년 사이 53% 넘게 올랐다. 온라인 부동산 업계 선두주자 질로닷컴이 최근 공개한 전국 1만3000여 개 도시 주택가격 추이에 따르면 ...
    Views1445 file
    Read More
  2. 연방빈곤선 4인가족 2만5100불

    연방빈곤선 4인가족 2만5100불 2018년 연방정부의 빈곤선 가이드라인이 발표됐다. 보건복지부는 18일자 관보를 통해 2018년 연방빈곤선(FPL)을 발표하고 지난 13일부터 소급해 효력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알래스카.하와이주를 제외한 전국의 올해 FPL은 개인...
    Views1863 file
    Read More
  3. 변덕 트럼프의 시궁창에 빠진 DACA

    변덕 트럼프의 시궁창에 빠진 DACA “지난주 화요일 우리에겐 이민타협안은 초당적이라야 한다는 것을 이해한, 내가 자랑스럽게 함께 골프를 치며 ‘내 친구’라고 부를 수 있는 대통령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 난 그가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
    Views1425 file
    Read More
  4. 학생비자 장사 한인운영 세금 한푼 안 내고 연 수천만달러 챙겨

    학생비자 장사 한인운영 세금 한푼 안 내고 연 수천만달러 챙겨 한인운영 CALUMS 등 55개 학교 막대한 수입 유학생을 대상으로 학생비자(F-1) 장사를 해온 소위 비자공장(Visa Mill) 학교들이 그동안 당국의 느슨한 규제를 피해 엄청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
    Views1480 file
    Read More
  5. 이민개혁 DACA 협상놓고 민주,공화,백악관 난항

    이민개혁 DACA 협상놓고 민주,공화,백악관 난항 상원 합의안, 트럼프 요구조건과 거리, 구제 대상자 범위·시민권·국경장벽 등 주요 핵심조항에서 견해 차이 못 좁혀 DACA 구제안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연방 상원에서는 DACA 구제안이 ...
    Views1189 file
    Read More
  6. 미국 가장 비싼 주택 ZIP Code 100 곳 중 77곳은 캘리포니아

    미국 가장 비싼 주택 ZIP Code 100 곳 중 77곳은 캘리포니아 전국에서 중간 주택가격이 가장 비싼 ZIP Code 100곳 가운데 77곳은 캘리포니아 주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LA타임스는 부동산 데이터베이스 ‘프로퍼티샤크’가 지난해 ZIP Cdoe별로...
    Views1370 file
    Read More
  7. 트럼프 정신건강 문제 제기한 예일대 한인 교수 살해 위협 받았다

    트럼프 정신건강 문제 제기한 예일대 한인 교수 살해 위협 받았다 예일대 정신의학과 반디 이 대통령 지지자 공격 쏟아져 1살 때 이민, 브롱스서 성장 "국가·국민의 운명 달린 사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건강 문제를 제기한 뉴욕 출신 한인 2...
    Views1261 file
    Read More
  8. 한인타운 갈비 설렁탕 값 껑충…쌀·소주는 비슷

    한인타운 갈비 설렁탕 값 껑충…쌀·소주는 비슷 한인타운 10년간 물가 비교 LA갈비 3배 가까이 올라 김밥도 2배 이상 상승 인건비·재료비 부담 이유 한인타운 물가를 조사한 결과 10년 전에 비해 갈비 등 일부 품목이 큰 폭으로 오른 것...
    Views1030 file
    Read More
  9.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인상, 공약 실현 관심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인상, 공약 실현 관심 100만달러이상 고소득자 소득세율 인상 오락용 마리화나 합법화 추가 세수 확보 불체자 운전면허 발급 등 친이민 정책 현실화 기대 필 머피(민주) 신임 뉴저지 주지사가 16일 뉴저지 트렌튼 전쟁기념관에서 취임...
    Views2334 file
    Read More
  10. 렌트 VS 내집 전국 지역별 편차 크다

    미국내 인구 100만명 이상의 도시 이외 지역에서는 아직도 주택 모기지 페이먼트가 렌트비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렌트 VS 내집 전국 지역별 편차 크다 집값·임대료·소득 상승률 상호 비교 검토해야 주택 매입의 이유 미국인 대부분은 주...
    Views1189 file
    Read More
  11. 추방유예폐지 시행금지 판결에 대법 신속심리 요청

    추방유예폐지 시행금지 판결에 대법 신속심리 요청 트럼프 행정부 ‘반격’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제도(DACA) 폐지 결정에 제동을 건 연방법원 판결에 반발해 연방 대법원에 직접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16일 뉴욕타임...
    Views913 file
    Read More
  12. 50만달러투자, 비성직 종교이민, 20일부터 중단 예고

    50만달러투자, 비성직 종교이민, 20일부터 중단 예고 의회 연장조치에 달려 2월 영주권 문호 영주권 문호가 특별한 움직임 없이 순조로운 우선일자 진전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연방 의회에 발목이 잡혀 있는 50만 달러 투자이민과 비성직자 종교이민은 연...
    Views982 file
    Read More
  13. 미국 간호학과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최고 인기

    미국 간호학과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최고 인기 졸업후 확실한 직업이 최대 장점 4년과정을 2년으로…공부 어려워 6개의 커뮤니티 칼리지 랭킹 조사기관의 조사에서 간호학과가 설치된 커뮤니티 칼리지가 늘 1위를 차지했다. 월넷허브(WalletHub)의 최근...
    Views1646 file
    Read More
  14. 미국 주립대 vs 사립대 학비

    미국 주립대 vs 사립대 학비 사립대 총학비 비싸도 장학금 혜택 많아 학비 때문에 명문사립대 배제는 큰 실수 자녀가 공부를 잘했으나 돈 때문에 주립대학을 보냈다는 말은 검증이 필요한 말이다. 개인적인 사정은 모두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따져보면 대학 ...
    Views1143 file
    Read More
  15. H-1B 비자 받기 올해 더 어렵다

    H-1B 비자 받기 올해 더 어렵다 추가서류요청(RFE) 더 늘어날 것, 비자 승인률 올해 5% 하락 예상 신청서 처리기한 갈수록 장기화 트럼프 행정부 들어 높아지고 있는 전문직 취업비자(H-1B) 문턱으로 인해 올해는 H-1B 비자 받기가 지난해 보다 더 어려워질 ...
    Views116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email protected]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