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US.Life 미국생활 Issue
미국생활1.png
Views 2041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인종차별.jpg


버겐아카데미 사건과 유사한 상황

학교 측 부실한 조치에 법원 소송


로스앤젤러스(LA) 통합교육구가 교사로부터 인종차별 발언을 들은 흑인 여중생에게 21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지난 17일 최종 합의했다. 교실 안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묵과할 수 없으며 엄중한 처벌이 내려진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특히 이 사건은 최근 공분을 사고 있는 뉴저지주 버겐아카데미 고등학교 교사의 수업 중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 사건과 유사한 점이 많아 한인사회에 시사하는 점이 크다.


2015년 1월 LA의 리비어 차터 중학교에서 역사 교사인 스티븐 카닌은 수업 중 남북전쟁에 대해 가르치다가 "사람들이 링컨을 싫어하는 이유는 그가 '흑인을 사랑해서(n-i-g-g-e-r lover)'라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는 13살 흑인 학생에게 가까이 다가가 "그렇지 않니?(Isn't that right?)"라고 말했다. 


이 피해 여학생이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카닌은 다른 수업 시간에서도 2014년 8월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비무장 상태로 경찰에 총격을 받아 숨진 마이클 브라운을 언급하며 "폭력배였고 당할 만한 일을 했다"며 "흑인들은 똑똑하지 않다. 대부분 그냥 운동선수들"이라는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


피해 여학생은 교사의 문제 발언에 대해 학교 당국에 알렸다. 또 아버지도 학교를 찾아가 항의했다. 하지만 LA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당시 학교 당국은 피해 학생의 아버지가 제기한 우려에 대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결국 사건 발생 2개월여가 지난 2015년 3월 소송이 연방법원에 제기되자 학교 측은 카닌을 수업에서 배제했고,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LA통합교욱국은 "모든 학생들을 존중하는 것이 교육국의 정책"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중징계 등 강력한 조치가 없었던 것이 소송의 주요 배경이 됐다.


또 인종차별 발언을 한 교사인 카닌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수정헌법에 근거해 교실에서 인종적인 별칭(racist epithet)을 말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이 학교 학생들과 학부모 등 100여 명은 카닌을 옹호하는 시위를 펼치기도 했다. 해당 교사를 옹호하던 이들은 "카닌은 헌신적인 교사이며 다양성을 존중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시위에 참가했던 재미 마주르는 "내가 6학년 때 역사를 가르쳤던 교사였고 인종차별을 한 적이 없다. 내 인생 최고의 교사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법원은 카닌의 주장을 기각했다. 어떤 이유에서든 인종차별 발언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소송을 맡았던 크리스티나 스나이더 판사는 밝혔다. 결국 지난 9월 LA통합교육국은 합의 조건으로 21만5000달러를 배상하는데 동의했고 지난 17일 최종 확정됐다.


해당 사례는 교실 내에서 어떤 이유던 인종차별 발언이 허용될 수 없으며 이에 대해 무거운 처벌이 내려진다는 사실을 명확히 보여준다. 과거에 아무리 훌륭한 교사였을지라도 학생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해서는 안되며 반드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더욱이 LA에서의 사례는 이번 버겐아카데미 고교 인종차별 사건과도 많은 점에서 유사하다. 교실 내에서 교사가 학생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했음에도 버겐아카데미 당국은 자체 조사를 충실히 했으며, 그에 따른 처분을 내렸다는 이유로 교실 내 인종차별 문제가 해결됐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교실 내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어떤 처분을 내렸는지, 그리고 그 처분이 인종차별 문제의 심각성을 감안할 때 충분히 무거웠는지는 여전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또 학교를 관할하는 교육위원회에서 이 사안은 단 한번도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


아울러 이 교사가 과거 유능했고, 해당 발언은 단순한 유머였다는 이유로 옹호하는 일부의 목소리가 있는 것도 LA의 사건과 유사하다. 교사를 옹호하는 이들 중에는 한인 학생 및 학부모들도 있다.


그러나 LA의 사례뿐만 아니라 교사가 인종차별 발언을 할 경우 파면 등 중징계가 내려진 사례는 다수 존재한다. 지난 2014년 오하이오주 페어필드에서 교사가 수업 중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파면 조치됐다. 또 2016년 11월 볼티모어 시정부는 중학교 교사가 학생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며 파면 조치했다. 또 지난 9월에는 미시시피주에서 한 초등학교 교사가 흑인을 향해 "아프리카로 돌아가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해고됐다.



미국생활 Issue

미국생활 관심사 이슈

  1. 한인 시니어 월 1000달러로 생존을 고민하다

    연말기획:한인사회 소외된 노년의 삶(4) '빈곤'에 갇힌 우리 어르신들 60%가 웰페어 및 노인아파트 한인 시니어 월 1000달러로 생존을 고민하다 한인 시니어(65세 이상) 10명 중 6명은 한 달에 1000달러 미만으로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한 달 100...
    Views2980 file
    Read More
  2. DACA 해결책 초대형 감세안과 연방예산 빅딜 곧 판가름

    공화 초대형 감세안과 연방예산 민주 DACA 해결책 곧 판가름 28일 하루 트럼프 공화당 대책회의후 빅 4와 담판 회동 2~3주짜리 임시예산안후에 감세안부터 처리, 연말 빅딜모색 초대형 감세안과 연방예산안, DACA 해결책 등 3대 입법과제들이 이번주부터 판가...
    Views1639 file
    Read More
  3. 영주권(I-485) 접수차트 이민국 발표

    국무부 12월 문호와 동일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22일 12월 영주권신청서(I-485) 접수차트(표)를 발표했다. USCIS가 연방 국무부가 발표한 영주권문호와는 별개로 발표하는 영주권신청서 접수차트는 USCIS가 I-485의 사전접수를 허용하는 우선일자를 지...
    Views1833 file
    Read More
  4. 캘리포니아 UC 등 주립대에 굶는 학생 많다

    캘리포니아 UC 등 주립대에 굶는 학생 많다 “끼니 걱정한다” 대 학생 5명 중 1명 꼴 달해 학비·생활비 부담에 푸드스탬프 신청자 급증 캘리포니아 내 주립대 재학생들 중 끼니 걱정하는 학생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주정부의 푸드스탬프 프...
    Views2076 file
    Read More
  5. 테슬라 전기트럭 판매 15만달러 계약금 2만달러

    테슬라의 첫 전기트럭 테슬라 세미(사진)의 가격이 공개됐다. 24일 테슬라 웹사이트에 공개된 주행거리 300마일형 세미의 예상 판매가는 15만 달러, 주행거리 500마일은 18만 달러로 '의외로 적정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구매 예약을 위한 계약금은 2만 ...
    Views2437 file
    Read More
  6. LA교육구 학생 차별에 21만불 배상

    버겐아카데미 사건과 유사한 상황 학교 측 부실한 조치에 법원 소송 로스앤젤러스(LA) 통합교육구가 교사로부터 인종차별 발언을 들은 흑인 여중생에게 21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지난 17일 최종 합의했다. 교실 안에서 발생한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묵과할 수 ...
    Views2041 file
    Read More
  7. 노동착취 성매매 온상 LA 마사지업소 정기 단속

    노동착취 성매매 온상 LA 마사지업소 정기 단속 LA한인타운뿐만 아니라 LA카운티내 ‘성매매’ 문제는 하루이틀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이에따라 LA카운티 수퍼바이저위원회는 모든 마사지 업소 정기 단속이라는 칼을 빼들었습니다. LA카운티의 마사지 업소들이 ...
    Views4009 file
    Read More
  8. 한국면허증 운전 중 과속 적발 무면허 혐의 취소

    숨은 규정 제시 선처 요청 최근 국제 운전면허증 없이 한국 면허증만 소지한 채 운전을 하다 과속으로 적발, 무면허 혐의가 가중되어 경범죄로 처벌될 위기에 놓였던 70대 한인 여성 박모씨가 샤론 쿽 실바(사진) 하원의원의 도움으로 ‘무면허’ 혐의를 벗었다...
    Views2168 file
    Read More
  9. 인턴봉급 회사가 못 주면 대학이 대신 준다

    인턴봉급 회사가 못 주면 대학이 대신 준다 무급 인턴십 형편 안되는 학생 지원 나서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경험 쌓을 기회 주고 여름 생계비 보장… 항공료·숙비까지 제공도 봉급 줄 형편 안되는 비영리 기관들“대환영” 실직한 이혼녀 엄마와 사는 시라 아이젠...
    Views1822 file
    Read More
  10. 캘리포니아 마리화나 판매업소 택스퍼밋 발급 시작

    캘리포니아 내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조치의 시행이 내년 1월1일로 다가온 가운데 주정부가 임시 라이선스 발급 등을 포함한 시행안을 공개했다. 샌버나디노의 한 의료용 마리화나 판매업소의 모습. 캘리포니아 마리화나 판매업소 택스퍼밋 발급 시작 학교 ...
    Views3265 file
    Read More
  11. 공항서 단체여행 한국인 85명 무더기 입국 거부

    공항서 단체여행 한국인 85명 무더기 입국 거부 19일 대한항공·델타 각각 36명·49명 공항서 24시간 대기하다 한국 돌아가 CBP "개인정보보호…이유 공개 못 해" "한두 명 거절은 봤어도 초유의 사태" 지난달 미국행 보안강화 조치가 전격 시행된 이후 애틀랜타...
    Views3267 file
    Read More
  12. 캘리포니아 변호사 합격 한인은 줄었다

    캘리포니아 변호사 합격 한인은 줄었다 금년 2월 가주시험 응시자 161명 합격 전체 3.9%… 합격률은 49.6%로 높아져 캘리포니아에서 160여 명의 한인 변호사가 새로 탄생했다. 캘리포니아 변호사협회가 지난 19일 발표한 2017년 2월 가주 변호사 시험 합격자 ...
    Views2323 file
    Read More
  13. 안 찾아가는 소셜연금 1년 100억달러

    '70세 극대화' 남 2%, 여 4% 그쳐 재정전문가들 '전략' 필요성 강조 서류 불충분 등 기술적 오류도 많아 시니어들의 소셜연금 신청은 '전략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을 전문가들은 쉴 새 없이 하고 있지만 실제 시니어들은 전략 보다는 생활의 갈급함이 먼저다....
    Views1683 file
    Read More
  14. 테슬라 트럭 반자율 주행 세미 공개 로드스터 신형 포함

    첫 전기 트럭 '테슬라 세미'를 공개했다. 테슬라 세미가 보여준 기존 트럭과의 큰 차이는 핸들과 운전자의 위치다. ☞ 라디오코리아 뉴스를 스마트폰 앱으로 보세요. 일반 트럭의 핸들이 차내 왼쪽에 있는 것과 달리 세미의 핸들은 가운데에 있으며 양쪽에 터...
    Views2146 file
    Read More
  15. 애플 AI 스피커 홈팟 출시 내년 초로 연기

    애플 AI 스피커 홈팟 출시 내년 초로 연기 "고객에 다가가기 위해 시간 더 필요" 애플의 첫 인공지능(AI) 스피커인 '홈팟' 출시가 연말에서 내년 초로 연기됐다. 애플 대변인은 17일 성명을 통해 "프리미엄 홈팟 스마트 스피커가 12월에 출시되지 않을 것"이...
    Views191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5 Next
/ 35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info@miju24.com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