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산촌에서 보내는 하루하루는 특별하지 않아서 특별하다. 수없이 많은 것들을 쏟아지는 도시에서는 느낄 수 없는 무료함은 대단한 가치로 다가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연이 품어주는 산촌의 집에 첫 손님이 등장했다. 산촌과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도시남 정우성이다.

 

세 배우와 함께 친분이 두터운 정우성의 등장은 분위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어주었다. 산촌에 온 지 하루밖에 되지 않았지만 이미 완벽하게 적응해버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너무 익숙한 모습이었다. 고기를 먹기 위해 부지런하게 감자 캐기에 나선 그들의 모습에 이질감은 존재하지 않았다.

가장 번화한 도시에서나 어울릴 것 같은 정우성도 완벽하게 무장한 채 감자 캐기에 나섰다. 정우성의 가세로 감자 수확 시간은 확연하게 줄어들었다. 4박스를 수확해 6만 원을 획득한 이들은 행복지수가 최고치로 올라갔다. 읍내 나들이를 갈 수 있다는 사실 하나 만으로도 충분히 흥분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6만 원을 가지고 예상한 모든 것을 구매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그래도 행복한 이들의 읍내 나들이는 그저 즐거웠다. 정우성이 운전하는 차량에 타고 읍내 나들이라니 너무 비현실적인 모습이었다. 고기 양을 줄이고 구매해야 할 것들을 최소화하고 비록 대단하지는 않았지만 김밥과 어묵을 나눠 먹는 점심 만으로도 행복한 이들은 그 상황에 취해 있었다.

 

처음으로 읍내 나들이를 마치고 돌아온 100년이나 된 고택은 자연이 주는 선물 같은 비를 맞이하고 있었다. 여름 장마와 함께 해 자주 내리는 비로 인해 산골의 경치는 더욱 풍성해질 수밖에 없었다. 처마를 치는 비와 그리고 흘러내리는 비는 충분히 감성을 자극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잠시의 휴식 시간 우성과 소담은 단잠에 빠졌고, 세아와 정아는 깍두기 담기에 여념이 없다. 텃밭에서 자란 먹거리를 가지고 음식을 해먹는 행위는 특별한 가치와 감정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모두가 기상하며 저녁 준비가 시작되었다. 비까지 와서 눅눅해진 날임에도 곧잘 불을 피워내는 우성으로 인해 저녁은 순조로웠다.

 

삼겹살과 목살이 부족할 것 같았지만, 찌개와 함께 하는 저녁은 충분히 좋았다. 텃밭에서 딴 쌈 채소들과 함께 곁들이는 저녁은 그 무엇보다 풍성할 수밖에 없었다. 직접 가마솥 밥까지 해서 먹는 것은 그것 만으로도 충분히 맛있을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대단하지 않아도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식사는 맛있고 유쾌할 수밖에 없다. 친한 사람이기에 가능한 우성의 장난끼도 즐겁게 다가왔다. 가장 어린 소담은 '밥 귀신'으로 밥이 없으면 안 되는 전형적인 한국 사람이었다.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깔끔하다는 점이다.

 

"여전히 남의 글들을 훔쳐 블로그를 채우며 죄의식이라고 전혀 존재하지 않는 한심한 네이버 블로그 '힘내라 맑은물'의 행태는 경악스럽다. 수많은 이들의 글들을 무단으로 채우며 보다 널리 알리기 위해서라는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하는 이런 자가 '정의'를 앞세워 개인적 이익에만 집착하고 있는 모습은 황당할 뿐이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적폐가 아닐 수 없다"

 

가장 깔끔한 것은 맏언니인 정아였다. 수시로 청소하는 그녀의 모습은 강박에 가까웠지만, 다른 이들 역시 요리를 하는 와중에도 설거지를 하고, 식사 후에도 완벽하게 정리를 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다. 우성까지 완벽할 정도로 정리를 하는 모습에서 기존 <삼시세끼>와는 명확하게 다른 특징이었다.

 

감자 캐기를 하는 동안에는 나름 긴장해서 몰랐지만 잠자리에 일찍 들 수밖에 없을 정도로 힘든 하루였다. 아침을 맞이하는 모습들도 제각각이었다. 세아는 가장 먼저 일어나 요구르트 하나를 마시고 다시 잠자리로 향했고, 소담은 산책까지 마친 후 보리차 한 잔을 마시고 다시 잠자리에 든다.

 

산촌의 아침은 일찍 시작된다. 그만큼 의외로 여유로운 시간들을 누릴 수도 있다. 하지만 고된 노동 후 아침은 그리 쉽지 않다. 9시가 되어 전원 기상한 그들은 난관에 부딪쳤다. 불을 지배하는 남자 우성은 다시 불로 아침을 맞이했고, 정석대로 '삼시세끼'를 모두 해 먹어야 한다는 맏언니의 주장으로 이들의 아침은 시작되었다.

'토스트와 커피'라는 단순하지만 직접 만들기에는 제법 공을 들여야 하는 아침은 넷이 모두 바지런하게 움직여야 가능했다. 토스트는 가장 간단할 수도 있지만 복잡하고 많은 공을 들여야 할 수도 있다. 한국적인 토스트를 만드는 과정은 큰 손 맏언니와 둘째 언니로 인해 풍성해졌다.

 

불을 지배하는 남자 우성은 어제 사온 소시지를 완벽하게 구워내며 다시 한 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보기에도 맛깔스럽기만 한 소시지는 그곳이 아니라면 결코 맛볼 수 없는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가치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나영석 피디가 탐을 낼 수밖에 없는 요소를 우성은 단 하루 만에 모두 보여주었다.

 

생두를 가마솥으로 볶아 내고, 말린 후 맷돌로 갈아 드롭 커피로 내린 아침은 향기로웠다. 간단한 토스트를 넘어 햄버거처럼 풍성해진 그들의 아침은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모든 것을 직접 만들어 함께 나누는 그 즐거움은 해보지 않은 이들은 절대 알 수 없는 가치이기 때문이다.

 

나영석 사단의 정수는 역시 <삼시세끼>다. 자연 그대로의 모습과 그 안에 잠시 쉬어가는 인간들의 모습을 꾸미지 않고 바라보는 과정은 그 자체로 아름다웠다. 산속 깊은 곳이 아니면 볼 수 없는 자연 그대로 날것의 모습과 주변의 모든 것과 함께 하는 이들의 모습은 진정한 의미의 힐링이었다. 

?

미국생활 - 요리, 맛집, 문화생활

맛집,TV 등 사소한 일상 얘기

  1. 제주에서 베트남쌀국수 생각나면 여길 가봐, 블루사이공

            제주에서 베트남쌀국수 생각나면 여길 가봐, 블루사이공 "너무 인상이 깊었던 베트남 요리 전문점" 베트남을 여러 번 다녀오다 보니 문득문득 쌀국수가 생각날 때가 많습니다. 로컬식에 가까우면 더더욱 좋습니다. 밀가루로 만드는 일반국수보다 먹으...
    Date2019.10.10
    Read More
  2. 동백꽃 필 무렵 13~14회-공효진 강하늘 썸과 분노한 까불이는 오정세?

    용식이 구속이 될 수도 있는 상황에서 '하마' 동백이가 직접 나섰다. 정체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숨었던 동백이는 더는 참을 수 없었다. 여자 혼자 술집을 하면 온갖 문제들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런 기록들을 한 치부책을 들고 파출소를 찾은 동백이는 용식...
    Date2019.10.09
    Read More
  3. 유 퀴즈 온 더 블럭-가장 좋아하는 단어 박묘순

    예능을 보면서 울컥하고 우는 것은 반칙이다. 웃기기만 해도 충분한 상황에서 울리기까지 하면 이는 심각한 수준의 반칙일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유재석에게는 날개와 같은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그가 진행해왔고, 진행하고 있는 방...
    Date2019.10.08
    Read More
  4. 제주시내 한복판에서 열리는 고마로 마(馬)문화축제

            제주시내 한복판에서 열리는 고마로 마(馬)문화축제 “10월 18일(금)부터 19일(토) 2일간, 신산공원 일대에서” 말의 고장답게 제주도에는 마을마다 공동목장이 발달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드넓은 초지대를 갖고 있는 표선면 가시리 마을에는 종류에 따...
    Date2019.10.08
    Read More
  5. 타인은 지옥이다 가스라이팅으로 연 섬뜩한 현실

    보는 것 자체가 두려운 드라마가 바로 <타인은 지옥이다>였다. 고시원을 배경으로 벌어진 섬뜩한 사건들은 TV 드라마로 접할 수 없을 정도의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영화 제작진까지 가세해 만들어진 작품이다보니 기존 드라마와 결이 다른 것은 당연했다.   서...
    Date2019.10.07
    Read More
  6. 가을에 가면 좋을 제주도의 명소, 순례자의 교회

            가을에 가면 좋을 제주도의 명소, 순례자의 교회 걷기 좋은 계절이 왔습니다. 차를 타고 지나다보니까 가을 억새도 이제는 완연하게 제색을 내고 있었고요, 무엇보다 공기의 느낌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이마에 땀에 맺힐 새도 없이 식혀 내려가는 ...
    Date2019.10.06
    Read More
  7. 예스터데이-비틀즈를 비틀즈답게 추억하는 법

    어느 날 갑자기 비틀즈를 기억하는 사람이 나 혼자라면 어떻게 될까? 마침 무명가수라면 이는 축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런 "만약에..."라는 설정으로 만들어진 영화가 바로 <예스터데이>다. 세상에서 유일하지는 않지만 소수만 비틀즈라는 존재...
    Date2019.10.03
    Read More
  8. PD수첩-표창장 기소 정치 검찰 개혁의 이유가 되었다

    조국 장관 가족을 둘러싼 윤석열 검찰 특수부의 사냥에서 건진 것은 위조되었다고 주장하는 동양대 표창장이 전부다. 이를 무리하게 기소한 검찰은 증거도 필요 없고, 조사도 필요 없었다. 오직 청문회 당일 의도적으로 기소를 해서 망신주기를 하고, 대통령에...
    Date2019.10.01
    Read More
  9. 천국이 있다면 여기! 알려지면 안되는 제주 숨은 명소

            천국이 있다면 여기! 공개할 수 없는 제주 숨은 명소 "사진으로만 공개하는 서귀포 숨은 명소 5곳" 며칠사이로 완연한 가을이 왔음을 느껴지는 날씨입니다. 명소를 다녀왔을 때만해도 워낙 난코스라 그런지 온몸에 땀이 범벅이었는데 말입니다. 한결 ...
    Date2019.09.29
    Read More
  10. 삼시세끼 산촌편 2회-첫 게스트 정우성 불을 지배했던 남자, 충분했다

    산촌에서 보내는 하루하루는 특별하지 않아서 특별하다. 수없이 많은 것들을 쏟아지는 도시에서는 느낄 수 없는 무료함은 대단한 가치로 다가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연이 품어주는 산촌의 집에 첫 손님이 등장했다. 산촌과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도시...
    Date2019.08.16
    Read More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3 Next
/ 63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info@miju24.com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