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US.Life 미국생활 Issue
미국생활1.png
Views 33 Votes 0 Comment 0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associate_pic

 

페북 근무이력, 오명 취급 

인턴 근무했다 놀림당하기도

 

세계적 인기를 끌었던 SNS 페이스북이 젊은 엔지니어들 사이에서 ‘기피 직장’이 되고 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과정에 이용됐다는 의혹에서부터 개인정보 유출 사태까지 잇따른 스캔들이 평판에 악영향을 미친 결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  미 현지 공학도 청년들과의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인터뷰에 응한 청년들은 지난주 캘리포니아 버클리대에서 열린 애플리케이션 제작 대회 참가자들이다.

 

인터뷰에 응한 컴퓨터공학 전공자 에밀리 중(20)은 페이스북의 가짜뉴스 논란, 개인정보 유출 사태 등을 거론하며 “놀랍게도 내 친구들 상당수는 ‘절대로 페이스북에서 일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고 했다.

 

최근 페이스북 채용 행사 초청을 받았던 니키 어로라(19)는 “페이스북에서 일하는 직원들 상당수조차 그것(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케일럽 토머스(21)라는 참가자는 페이스북 인턴십 경험으로 놀림거리가 되기도 했다.

 

역시 페이스북 인턴십 경험이 있는 서던캘리포니아대 컴퓨터공학도 새뮤얼 리센데즈(20)는 “이런 게 (페이스북) 사업이 돌아가는 현실”이라고 했다. 리센데즈는 또 “페이스북이 하는 일의 95%는 ‘짤방(memes)’을 전달하는 것”이라고 했다.

 

NYT는 “페이스북이 연이은 스캔들로 흔들리면서 젊은 공학도들은 페이스북을 싫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직업컨설팅회사 ‘시머링 커리어스’ 대표 폴 프라이버거는 “최근 (페이스북의) 정치적, 사회적 사건들로 실망한 몇몇 고객들은 페이스북(취업)에 대해 열의가 없었다”고 했다.

 

2008년부터 샌프란시스코에서 리더십 코칭을 해온 채드 허스트도 “(페이스북 취업을 꺼리는) 고객들은 민주주의의 방향과 SNS의 양극화에 대해 우려하고, 이런 현상에 기여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 근무자들의 급여는 인턴사원 기준 월 8000달러(약 902만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의 경우 연봉 14만달러(약 1억5700만원) 수준이다. 페이스북은 전세계적으로 3만명의 풀타임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으며, 2018년에도 대규모 채용을 진행했다.

 

그러나 페이스북 근무로 인한 ‘오명’이 경제적 이득을 능가한다는 게 인터뷰에 응한 공학도들의 인식이다. 스탠포드 컴퓨터공학과 출신인 올리비아 브라운은 “많은 사람들이 고용계약을 맺기 전 기술적 윤리에 대해 신경쓴다”고 했다.


미국생활 Issue

미국생활 관심사 이슈

  1. 필리핀 등, 오버스테이 많은 3개국 H-2 비자 자격 박탈

    필리핀·도미니카공화국·에디오피아 기한 만료후 불법체류 비율 30% 넘어 연방 당국이 ‘오버스테이’(Overstay) 비율이 높은 일부 국가들에 대해 ‘비숙련직 임시취업비자’(H-2) 프로그램 참가자격을...
    Views101 file
    Read More
  2. 원정출산 봉쇄 미국입국 차단 잇달아

    공항 심사 대폭 강화, 카톡·페북까지 조사 의심 정황 땐 강제출국 지난주 만삭인 몸으로 LA 국제공항(LAX)을 통해 입국한 한인 A씨 부부. 이들은 미국에서 아이를 출산하기 위해 입국한 소위 원정출산 부부다. 공항...
    Views209 file
    Read More
  3. 한국체류 6개월이상 해야 건강보험 혜택

    먹튀 방지법 시행 재외국민 및 외국인의 한국 건강보험 무임승차 논란에 따른 가입 자격 대폭 강화 조치가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이제는 재외국민과 외국인 등이 한국 건강보험에 지역 수혜자로 가입하려면 한국에서 최...
    Views153 file
    Read More
  4. 테네시주 무료진료소 닫는다

    디어 로지 진료소가 문을 닫은 14일 재닛 마스터스 간호사(왼쪽)와 김유근 박사, 린다 스콧 오피스 매니저가 기념사진을 찍었다 테네시 슈바이처 김유근 박사 25년간 저소득층에 무료 진료 74세로 체력 한계 내년에 은퇴 작은...
    Views84 file
    Read More
  5. 2018 세금보고 변화…마일리지 공제 58센트 1040 양식 일원화

    표준 마일리지 공제 인상 IRS새 신고 양식 공개 내년 1월1일부터 적용되는 '2019년도 세금보고'에서 업무 또는 비즈니스 목적으로 사용한 차량에 대한 '표준 마일리지 공제액'(standard mileage rate)이 1마일당...
    Views152 file
    Read More
  6. 연10만달러 양로병원 비용, 메디케어로는 일부만 해결

    은퇴연금 등 현금자산 2,000달러 넘으면, 메디칼 혜택 못받아 주택 등 자산보호, 사전 대책 세워둬야 우리 주변에 누군가가 양로병원에 갈 수 있다. 연방 메디케어 메디케이드 서비스 센터(CMS)에 따르면 65세 이상 시니어의 ...
    Views47 file
    Read More
  7. 미국 학비무료 사립, 공립 대학들 확산된다

    뉴욕주에 이어 버지니아주 UVA 도 수업료 면제 동참 커뮤니티 칼리지는 전국 확산, 뉴욕에선 사립대학도 시작 미국에서는 뉴욕주에 이어 버지니아주의 UVA(유비에이), 그리고 각지역의 커뮤니티 칼리지 등으로 튜션 프리 즉 학...
    Views165 file
    Read More
  8. 주립대, 사립대 대학생 절반 밖에 졸업 못한다

    주립대 55%·사립대 64.8% 아시안학생 69.7%로 인종별 최고 미 전국 4년제 대학 입학생 중 절반 가까이 졸업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교육부 산하 전국교육통계센터(NCES)가 5일 발표한 대학 졸업률 통...
    Views56 file
    Read More
  9. 캘리포니아 커뮤니티 칼리지 2년 전과정 무상 교육

    캘리포니아 주내 커뮤니티 칼리지에 진학하는 학생들에게 제공되고 있는 학비 무료 혜택을 더욱 확대해 재학기간 2년 동안 전 과정의 등록금을 면제해주는 제도가 추진되고 있어 주목된다. 지난 3일 캘리포니아 주의회가 2019 ...
    Views76 file
    Read More
  10. 의료보험 없는 미국 어린이 10년만에 증가

    의료보험이 없는 미국의 어린이가 10년 만에 처음 늘어났습니다. 조지타운 대학의 아동과 가족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경기 활황에도 불구하고 아동 보험율은 뒷걸음 쳤습니다. 센터는 트럼프 행정부가 오바마 케어 ...
    Views25 file
    Read More
  11. 한인타운 일부 약국 약값 부르는게 값

    주류 약국체인서 10달러인 처방약 80달러 요구 “보험 따라 다르다지만 너무 심해” 한인들 불만 # 한인 강모씨는 최근 약값과 관련해 황당한 경험을 했다. 경구용 안압강하제를 처방받은 강씨는 평소 직장보험으로 ...
    Views48 file
    Read More
  12. 연봉 1억5000만 그래도 페이스북 취업 꺼리

    페북 근무이력, 오명 취급 인턴 근무했다 놀림당하기도 세계적 인기를 끌었던 SNS 페이스북이 젊은 엔지니어들 사이에서 ‘기피 직장’이 되고 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과정에 이용됐다는 의혹에서부터 개인정보...
    Views33
    Read More
  13. 미국명문대 출신도 금수저, 흙수저 딴판

    프린스턴대 3학년생인 벤 돕킨이 이 대학에 진학하기 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캠퍼스 투어를 이끌고 있다. [Laura Pedrick/The New York Times] 상류층 자제들끼리 사교 짝짓기 보편화, 공부 뒷전에도 불구 결혼·취...
    Views398 file
    Read More
  14. 4인 가정 기준 연소득 5만200달러 이하 전기요금 최대 30% 할인

    남가주 에디슨사 신청접수 남가주 에디슨사가 저소득층 대상 전기요금을 최대 30%까지 할인한다. 연방 빈곤선 200% 이하인 가정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11일 남가주 에디슨사(SCE)는 저소득층 가정은 각종 에너지 절약 지원...
    Views440 file
    Read More
  15. 연방상원 여름 휴회 단축, 이민법안 처리 기대

    공화당, 중간선거 대비 8월 1주만 쉬기로 민주당 주요 후보들 발 묶으려는 전략 일정 변경으로 이민 입법 활동에 여유 연방상원 공화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한 전략으로 8월 휴회 기간을 대폭 단축하기로 해...
    Views39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INFORMATION

CONTACT US

이메일 : info@miju24.com

업무시간 : AM 08:00 ~ PM 18:00

www.miju24.com

Copyright 2009~ Miju24.com. All rights reserved.